블로그 이미지
오늘은 어제가 된다... vicfall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3)
그림일기 (10)
달콤쌉싸름한 (3)
일상의 소소함 (0)
태클쟁이 (0)
M.t (1)
영상스케치 (2)
Total1,722
Today0
Yesterday0
케이블방송 근무시절 방송프로그램 녹화도중 걸려온 한 통의 전화.
달려가 마주친 중앙로의 모습은 영화 속 한 장면과 다름없었다.
정신이 아득해지는 사이렌소리와 시커먼 연기는 우리 머리 위를 뒤덮었다.
비틀거리는 소방관, 
검은 연기와 함께 힌 천에 쌓여 줄줄이 올라오는 들것.

계단 아래 그 세상은
내가 이 세상과 마지막 작별할때까지 한번도 보지못했을 그런 광경.
바닥에 고인 물이 뜨거워 내 신발 속으로 스며들고
모든 것을 삼켜버린 후 남은 불내는 내 머리칼이며 옷에 온 몸에 배어버렸다.
다 타버리고 하얗게 남은 뼈 조각, 
취재한답시고 어느 방송사 기자가 밟아 힘없이 바스라져 가루가 되어버린.
누구의 팔목이었을까
매년 추모식에 참석해 한 송이 국화를 올리며 대신 용서를 빌었다.

아직도 그 날이 오면 내게선 불내가 나는 듯 하다.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년 8월의 어느 하늘  (0) 2014.08.10
2003년 2월18일, 중앙로를 기억한다  (0) 2011.02.17
눈길 조심하세요^^  (0) 2011.02.14
용선대에 올라  (0) 2010.11.24
秋夢  (0) 2010.11.14
해질녘 산책  (0) 2010.11.14
Posted by vicfall
Posted by vicfall


창문 열었다 '엽끼' 발동!
슥삭슥삭 잘라서 쨘~

귀엽게 봐 주시고 눈 길 안전하게 귀가하시길 바래봅니다~

'그림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4년 8월의 어느 하늘  (0) 2014.08.10
2003년 2월18일, 중앙로를 기억한다  (0) 2011.02.17
눈길 조심하세요^^  (0) 2011.02.14
용선대에 올라  (0) 2010.11.24
秋夢  (0) 2010.11.14
해질녘 산책  (0) 2010.11.14
Posted by vicfall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